KTB투자증권, 권성문 회장 떠나고 이병철 부회장 최대주주 등극하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B투자증권, 권성문 회장 떠나고 이병철 부회장 최대주주 등극하나

이병철 KTB투자증권 부회장이 우선매수권 행사를 통해 권성문 회장이 보유한 주식 1324만4956주를 매수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일 공시했다.

이 계약이 완료되면 이 부회장이 KTB투자증권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기존 최대주주였던 권 회장의 지분은 의결권 있는 주식 기준으로 24.28%(1714만3226주)에서 5.52%(389만8270주)로 감소하게 된다. 반면 이 부회장의 지분율은 14.00%(988만4000주)에서 32.76%(2312만8956주)로 늘어나면서 2대 주주에서 1대 주주가 된다.

주당 5000원에 인수대금은 총 662억2478만원이다. 계약금은 10%에 해당하는 66억2247만8000원이다.

이 주식 매매는 두 사람 간 맺은 계약에 따라 이 부회장이 우선매수권을 행사하면서 이뤄졌다. 두 사람은 사전에 보유주식에 대해 상호 양도제한 및 우선매수권, 매도참여권을 보유한다고 주주간 계약을 맺었다.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은 계약 통지서 수령일로부터 2개월 되는 날 혹은 금융위원회 대주주 변경 승인 완료 등 거래에 필요한 정부 승인이 완료되는 날 중에 이른 날짜로 정해졌다. 늦어도 두 달 안에 계약이 완료될 전망이다.

금융투자업계는 경영권 분쟁에서 패한 권 회장이 KTB투자증권을 떠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동안 권 회장과 이 부회장은 경쟁적으로 회사 지분 매입을 하면서 경영권 분쟁 논란을 키워왔다.

회사 측은 “아직 주식 매매 대금이 완전히 입금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최대주주가 변경된 것은 아니다”면서 “금융위원회 대주주 변경 승인도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