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초대형IB 핵심 '단기금융업' 신청 자진 철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B증권, 초대형IB 핵심 '단기금융업' 신청 자진 철회

KB증권이 단기금융업 인가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3일 KB증권은 금융위원회에 단기금융업 인가 신청을 철회하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

단기금융업 인가는 초대형 투자은행(IB)의 핵심사업인 발행어음 사업을 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다.

앞서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13일 정례회의에서 KB증권의 단기금융업 인가에 대한 안건을 상정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오는 10일 증선위에서 다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KB증권의 자진 철회로 해당 안건은 다루지 않게 됐다.

KB증권 측은 “금리 인상 기조 등 시장 상황을 고려해 사업성을 재검토하게 됐다”면서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단기금융업 인가를 다시 신청하는 시점을 보겠다”고 전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KB증권이 금융당국으로부터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해 자진 철회한 것으로 분석했다. KB증권은 과거 현대증권 시절 대주주 신용공여 금지에 대해 '기관경고'조치를 받은 이력 때문에 증선위 통과가 어렵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