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PC없이 스마트폰 하나로 '모바일스탁론'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B증권이 업계 최초로 '모바일스탁론' 서비스를 선보였다.
<KB증권이 업계 최초로 '모바일스탁론' 서비스를 선보였다.>

KB증권(사장 윤경은, 전병조)은 업계 최초로 PC 접속 없이 스마트폰으로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스탁론'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스탁론은 고객이 증권계좌에 예탁된 자산을 담보로 저축은행 등의 여신기관에서 주식 매입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온라인 대출 서비스다. 대출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PC 접속을 해야만 하는 불편함이 있어 필요한 시점에 자금신청이 원활하게 안되는 경우가 있었다.

KB증권은 모바일트레이딩서비스(MTS) 애플리케이션(앱)인 'M-able'에 스탁론 메뉴를 신설했다. 모바일 시스템을 갖춘 제휴 여신기관 상품(KB손해보험, NH캐피탈, DGB캐피탈)을 편입해 스마트폰으로 간편한 대출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스탁론 계좌현황 조회 및 대출가능금액 조회 기능 등을 추가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에 KB증권 계좌가 없는 고객이라도 '스타트 에이블(Start able)'앱을 통해 비대면 계좌개설을 한다면 보다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규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함께 실시한다. 오는 31일까지 선착순 250명에게는 신규로 스탁론 대출을 이용하면 대출금액과 상관없이 3만원 현금을 지급하며, 스탁론 약정 후 MTS거래를 단 한번이라도 할 경우 2만원의 현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배인수 KB증권 고객지원본부장은 “스탁론을 이용하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고객 불편함을 최소화하고자 모바일스탁론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라며 “고객들이 쉽고 편리하게 KB증권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고 말했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