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4색 차기 금투협회장 가린다..전·현직 경합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인4색 차기 금투협회장 가린다..전·현직 경합 전망

차기 금융투자협회장 후보 공개모집이 마감되면서 사실상 후보자 4인 중에서 차기 금투협회장이 가려지게 됐다.

4일 한국금융투자협회 후보추천위원회에 따르면 권용원 현 키움증권 대표, 손복조 현 토러스투자증권 회장, 정회동 전 KB투자증권 대표, 황성호 전 우리투자증권 대표 총 4명이 지원했다.

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면접심사 등을 거쳐 복수의 최종 후보자를 대상으로 오는 25일 정회원사가 참야한 표결로 회장을 가리게 된다. 이때 금투협회장 투표권의 40%는 회원사 1사 1표 비율에 따라, 나머지 60%는 회원사별 협회비 분담 비율에 따라 가중치가 적용된다.

회원사들이 직접 선출하는 만큼 정치권 등 외부 입김이 작용하기 어렵다는 것도 금투협회장 선거의 특징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 가장 유력한 회장 후보자로는 권용원 대표가 꼽힌다. 키움증권을 온라인 증권사로 키우면서 9년간 활약했고, 기술고시 출신으로 산업부 등 관료 경험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옛 대우증권 사장을 지낸 손복조 토러스투자증권 회장, 자산운용협회 분리 공약을 내놓은 황성호 전 우리투자증권 대표, 여러 증권사를 거친 정회동 전 KB투자증권 대표도 만만치 않은 경력을 자랑한다.

이번 선거에서는 자산운용사 표심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권 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의 후보자들이 현 협회를 자산운용협회와 분리하는 안 혹은 별도 부회장을 선임하는 공약을 내놓은 상황이다.

금투협회는 자본시장통합법 시행에 발맞춰 2009년 증권업협회, 선물협회, 자산운영협회 세 곳이 통합 출범했다. 협회비 분담금 절반 이상을 증권사가 부담하지만 최근 자산운용사가 급격히 늘어났다.

4일 현재 증권 56개사, 자산운용사 169개사, 선물사 5개사 부동산신탁사 11개사까지 총 241개 회원사가 가입됐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