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노조 "최경환, 석유공사 하베스트 인수 책임져야...진상 규명 촉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석유공사 노조 "최경환, 석유공사 하베스트 인수 책임져야...진상 규명 촉구"

한국석유공사 노조가 해외자원개발 부실 투자와 관련해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최 의원이 석유공사의 수조원대 손실을 유발한 캐나다 하베스트 인수에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한국석유공사노동조합은 5일 최 의원이 정원 특활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로 구속된 것을 기점으로 이명박 정부의 해외자원비리의 적폐청산이 시작돼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석유공사 노조는 최 의원이 MB정부 시절 지식경제부 장관으로 재임하면서 해외자원개발사업에 대한 지휘 감독을 했지만 캐나다 하베스트사 부실인수 등 수조원의 손실로 이어진 부실 자원외교 일체를 모르쇠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감사원 감사 등에서 강영원 전 석유공사 사장이 하베스트사 인수 시 최 장관과 논의했다는 진술을 한 정황이 있는데도 2015년 국정조사 당시 새누리당의 반발로 증인 채택이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석유공사 노조는 “석유공사는 MB정권 출범 직전 2007년에만 해도 부채비율은 64%, 당기순이익은 2000억 이상을 달성함은 물론 동해가스전 개발 성공 등으로 우리나라를 세계 95번째 산유국으로 등장시킨 건실한 자원공기업”이라면서 “MB정권 시절 이루어진 M&A위주의 무리한 대형화와 정권의 치적쌓기용 국책사업 대행 등으로 2016년말 부채비율 529%, 당기순손실 1조원의 부실공기업으로 전락됐다”고 꼬집었다.

또 “강 전 사장도 2016년 1월 고법에서 무죄로 판결됨으로써 최 의원 등 당시 정권 수뇌부는 물론 그 어느 누구도 책임지는 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막대한 부채와 이자비용 등 석유공사의 재정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자발적 임금반납과 구조조정 등 피나는 자구노력을 하고 있지만 수렁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면서 “해외자원비리 의혹 핵심인 최 의원과 당시 정권 수뇌부에 대한 성역 없는 조사와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