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오에스랩, 'CES 2018'에 자율주행차량용 3D라이다 출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라이다 스타트업 에스오에스랩(대표 정지성)은 오는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18'에 자율주행차량용 3D 라이다(LiDAR) 등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에스오에스랩이 '미국 CES 2018'에 출품하는 3D 자율주행차량용 라이다(LiDAR) 모델(SL-1).
<에스오에스랩이 '미국 CES 2018'에 출품하는 3D 자율주행차량용 라이다(LiDAR) 모델(SL-1).>

이 회사가 출품하는 라이다는 총 3가지 모델이다. SL-1은 200m 측정거리와 120도 시야각의 근거리 광각 정밀 측정과 20도 시야각의 원거리 고속 측정 모드 기능을 갖춘 3D 라이다이다. GL-3은 30m 측정거리와 180도 측정영역을 갖는 로봇, 드론 항법용 2D 라이다, TL-3은 5m 측정거리와 120도 측정영역을 갖는 안전 센서용 2D 라이다이다.

에스오에스랩은 이번 전시회에서 라이다 기술력을 검증받아 자율주행차량과 라이다 소자 해외 파트너 및 고객사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 미국 및 해외 지사 설립을 위한 비즈니스 파트너도 물색할 계획이다.

정지성 대표는 “국내 최고 수준을 넘어 세계 최고 수준의 라이다 회사들과 기술력을 겨루기 위해 CES에 참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