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역 두 곳에 '클라우드 시범지구' 조성...금융·의료 등 특화존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지역 두 곳에 '클라우드 시범지구' 조성...금융·의료 등 특화존 만든다

정부가 올해 광역지방자치단체 두 군데를 선정, 클라우드 시범지구를 조성한다. 클라우드 선도 사례를 만들어 확산한다는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내 2개 시범지구를 선정해 10억원씩 예산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클라우드 확산을 위해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지원한다”면서 “지역도 클라우드를 도입해 비용절감뿐 아니라 업무 효율화, 지역 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파급효과가 큰 금융과 의료, 교육 분야에 우선 지원한다. 4월 시범지구 조성 사업 공모에 들어간다. 공모 절차를 거쳐 광역지자체 두 곳을 선정한다. 선정된 광역지자체는 금융, 의료 등 분야에 맞는 클라우드 사업을 진행한다.

금융은 은행 전산센터 등을 연계한 클라우드 사업이 가능하다. 다양한 핀테크 솔루션을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방식으로 활용한다. 자체 클라우드뿐 아니라 민간 클라우드 활용도 가능하다.

의료는 대학병원, 개인병원 등을 연계한 서비스 모델을 만든다. 병원 시스템과 연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이 가능하다. 홈페이지부터 의료 전산시스템까지 연계한 의료 클라우드 모델 개발이 기대된다.

교육도 클라우드 활용 가능성이 큰 분야다. 일반 대학뿐 아니라 사이버대학, 평생교육원 등 다양한 시스템을 클라우드상에서 구동한다. 방대한 교육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올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이 가능하다. 학사관리도 클라우드에서 쉽고 빠르게 구현한다.

과기정통부는 '규제 샌드박스'가 추진될 경우 시범사업에 우선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규제 샌드박스가 시행되면 금융, 의료, 교육 등 클라우드 규제가 있는 영역에 우선 적용할 것”이라면서 “규제 없이 자유롭게 클라우드를 도입·활용하는 성공 사례를 만들어 클라우드 확산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