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국내 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CES에 공동관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시는 대구테크노파크,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과 함께 국내 지자체로서는 유일하게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18'에 공동관을 마련, 지역 기업 해외진출을 돕는다.

총 22개 부스 규모의 대구시 공동관에는 중소벤처 및 스타트업 4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 지난해 22개 부스, 참여기업 22개 기업보다 두배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CES2017에 참가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왼쪽)이 대구시 공동관을 둘러보는 모습.
<CES2017에 참가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왼쪽)이 대구시 공동관을 둘러보는 모습.>

시는 이번 CES 참여를 통해 미래형 자동차, 5G기술, 사물인터넷(IoT) 등을 선도하는 국내외 글로벌 기업 리더들과 만나 지역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시는 공동관과 함께 지역 청년들의 신기술 체득과 창업 및 해외진출을 돕기 위한 '제1기 4차산업혁명 청년체험단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청년체험단은 지역 대학생 등 30여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CES 전시회와 실리콘밸리 등을 둘러보고 현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자신들이 구상한 사업을 발표할 계획이다.

김연창 대구시 부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빠르게 도전하는 기업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면서 “이번 CES 참가가 지역 기업들이 더 큰 꿈을 꾸고, 해외 진출에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