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요소 기술 개발에 공공이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공기관이 스마트시티 요소 기술을 개발해 한국형 스마트시티 설계를 위한 밑그림을 그린다.

정부는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플랫폼 연구개발(R&D)을 추진하고, 공공기관은 분야별 요소 기술을 고도화한다. 이를 융합해 새로운 형태의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완성한다.

8일 국토교통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케이-워터)·한국토지주택공사(LH)·한국도로공사 등 공기업이 도시 설계 단계부터 스마트시티 기능을 효율화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친환경 기술 등을 활용해 교통·에너지·환경·물·방범·방재·안전 문제를 해결하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말한다.

케이-워터는 올 해 스마트시티의 물 기능 전반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다. 2014년 추진했던 스마트물관리는 스마트 미터기처럼 ICT를 활용해 물관리를 하는 수준이었다. 앞으로는 도시 설계 단계부터 도시의 물 관리 기능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한다. 홍수 방재, 물 재생 등 다양한 물관리 기술을 활용한다.

케이-워터는 연세대 미래도시와사회연구원과 공동 R&D를 수행한다. 향후 다른 분야 공공기관과도 협업해 스마트시티 기술을 융합한다.

김성한 케이-워터 융합연구원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과 이경태 연세대미래도시사회연구원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스마트시티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식식에 참석했다.
<김성한 케이-워터 융합연구원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과 이경태 연세대미래도시사회연구원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스마트시티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식식에 참석했다.>

케이-워터 관계자는 “과거 도시 설계 단계에서는 물을 이용하는 대상으로만 봤으나, 스마트시티에서는 도시 설계 단계에서부터 첨단 기술을 동원한다”면서 “홍수 등 물로 인한 재해를 예방하고 정수 처리, 물 재생까지 모든 요소를 고려하는 연구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LH는 세종·동탄 등지에 에너지 절감,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등을 접목한 스마트시티를 구축한다. 동탄에는 스마트시티 내에 주거 공간뿐만 아니라 산업 생태계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존을 설치한다. 이르면 상반기 내 착공해 내년 하반기 입주할 수 있도록 한다.

LH는 스타트업을 통해 스마트시티 요소 기술과 새로운 문화 서비스 등을 개발한다. 우리나라만의 스마트시티 모형을 발굴한다.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존에는 기술 기업은 물론 스마트시티 내 사회적 기업이나 예술·문화 분야 창업기업이 입주한다. 인큐베이팅 존 운영과 지원에 공유차량·공유오피스 등 ICT 기반 공유경제를 접목한다.

스타트업 인큐베이팅존 조성도
<스타트업 인큐베이팅존 조성도>

도로공사는 올 해 새 비전으로 '사람 중심의 스마트 고속도로'를 내세웠다. 2020년까지 완료하는 스마트톨링 사업을 비롯해 빅데이터 기반 교통시스템, 자율협력주행자동차를 위한 첨단도로교통시스템 등을 개발한다.

도로공사는 스마트톨링 도입 이후 늘어나는 유휴지 활용 방안도 연구한다. 고속도로 요금수납소가 스마트톨링 시스템으로 대체되면 유휴지가 발생한다. 유휴지를 시민을 위한 공간이나 고속도로 인근 지역 에너지 공급을 위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구축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