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임직원 자녀 위한 '글로벌 캠프' 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스원(대표 육현표)은 임직원 자녀의 글로벌 마인드를 키우고 말하기 능력 향상 키우는 '글로벌 캠프'를 진행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에스원 글로벌 캠프는 매년 방학에 임직원 자녀를 대상으로 영어 흥미와 자신감을 높이기 위해 진행된다. 이달 2일부터 12일까지 에스원 인재개발원에서 개최되며 영어 수업만이 아니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마련됐다.

임직원 자녀들이 원어민과 수업을 한다.(자료:에스원)
<임직원 자녀들이 원어민과 수업을 한다.(자료:에스원)>

원어민 교사와 10박 11일 동안 실제 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상황을 설정하고 영어로 대화한다. 특정한 주제 영어로 말하기, 소설 읽기, 영화 포스터 제작 등 테마 활동으로 자연스럽게 영어를 익힌다.

팀워크 향상 프로그램 '챌린지 코스'에서 암벽 등반을 한다. 팀워크를 바탕으로 외줄을 건너는 팀타워를 함께 체험한다.

챌린지 코스에서 암벽등반을 한다. (자료:에스원)
<챌린지 코스에서 암벽등반을 한다. (자료:에스원)>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