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전자정보통신계열, 올해 해외 취업 대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진전문대학(총장 최재영)이 정보통신(IT)분야 해외 취업에 대박을 터뜨렸다. 이 대학 전자정보통신계열은 올해 해외취업 합격자가 19명으로 지난해보다 4배 이상 늘었다.

계열은 2015년 신학기에 2년 과정 30여 명 규모 일본전자반도체반을 출범했다. 반도체와 전자분야에 특화된 일본 취업 특별반이다. 1기 졸업생 가운데 4명이 일본현지에 진출했다.

올해 2기 졸업생은 졸업예정자 32중 가운데 19명이 취업내정됐다. 리쿠르트R&D스태핑, 오에스피(OSP) 등 주로 중견기업에 취업이 확정됐다.

나승욱 지도교수는 “방학 중에도 하루 8시간씩 심화 전자회로 수업은 물론 일본어 수업을 하며 일본기업에서 요구한 인재 양성에 정성을 쏟았다”고 전하면서 “특히 2기는 K-MOVE스쿨 사업에 선정되면서 국고지원을 받게 되면서 탄력이 붙었다”고 말했다.

올해 일본 취업이 확정된 영진전문대 일본전자반도체반 2기 졸업예정자들.
<올해 일본 취업이 확정된 영진전문대 일본전자반도체반 2기 졸업예정자들.>

취업 내정자들은 9일부터 내달 3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에 있는 전자관련 개발연구소에서 연수과정을 거친다. K-MOVE스쿨 사업 지원을 받아 전자, 시스템개발, 프로그램 코딩 분야를 미리 경험하고, 일본 문화를 익혀 해외 현지에서 조기에 안착하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한편, 영진전문대학은 전자를 비롯해 기계, IT, 경영, 반도체 등 해외취업반 7개를 현재 가동 중이며 올해 100여 명 이상이 해외로 취업할 전망이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