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 300례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동섭 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 교수가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를 하고 있다.
<정동섭 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 교수가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를 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은 순환기내과 온영근·박경민, 심장외과 정동섭 교수팀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 300례를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법은 외과 수술과 내과 시술을 접목한 첨단 치료법이다. 흉곽에 0.5cm 구멍을 내고, 흉강경을 통해 심장을 보면서 부정맥을 일으키는 부분을 전기적으로 차단한다. 수술 3개월이 지나 심장 안쪽에서도 비정상 전기신호가 발견되면 내과적 시술을 추가한다. 삼성서울병원은 2012년 2월 첫 시행했다.

흉강경 부정맥 수술은 심장이 뛰는 상태에서 진행해 난이도가 높다. 수술 소요시간은 평균 90분 정도로 짧고 재원기간도 4일로 개흉수술에 비해 환자 부담이 적다. 수술 중 뇌졸중 발생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좌심방이를 절제하거나 차단할 수 있어 치료 후 뇌졸중 발병 위험을 정상인 수준으로 낮춘다.

온영근, 박경민, 정동섭 교수팀은 작년 12월 흉부외과 국제학술지 초청논설에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를 받은 화자 추적관찰 결과를 게재했다. 치료 1년 뒤 평균 정상 박동 유지율은 93.7%다. 2년 뒤에도 92.6%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치료가 어려운 장기 만성 심방세동 환자 역시 2년 정상 박동 유지율은 87%를 기록했다. 기존 내과적 시술만 했을 경우 55~60%에 불과하다.

흉강경 부정맥 수술 후 3개월 후 내과적 고주파 절제술이 필요했던 환자는 30%에 그쳤다. 나머지 환자는 외과적 치료만으로 1년 이상 정상 박동이 유지됐다.

교수팀은 유병기간이 길거나 좌심방 크기가 큰 환자를 대상으로 흉강경 부정맥 수술과 내과적 전극도자술을 동시에 시행하는 방법을 이 달부터 시행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