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쥬만지, 디즈니의 스타워즈 제압…롱런 이어갈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니 쥬만지, 디즈니의 스타워즈 제압…롱런 이어갈까

쥬만지가 스타워즈를 꺾었다.

7일(현지시간) 새해 1월 첫 주말 영화 흥행수입 순위에서 소니 컬럼비아 픽처스의 '쥬만지: 새로운 세계'가 3600만 달러를 벌었다. 2360만 달러에 그친 디즈니 루카스 필름의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를 압도했다. 심지어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에도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라스트 제다이는 지난 5일 중국 개봉에서도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중국 코미디물 '엑스 파일3'와 비교해서도 관객 수가 절반에 머물렀다.

지난 크리스마스 연휴에 맞춰 개봉한 라스트 제다이는 최근 스타워즈 시리즈 중 가장 잘 만든 작품이라는 호평 속에 개봉 첫 주말 역대 2위 흥행 돌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박스오피스 분석업체 컴캐스트의 폴 더거비디언은 “영화시장에서 쥬만지 지구력이 스타워즈보다 강했음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2위를 차지한 인시디어스4는 한 가족이 새로 이사 온 집에서 겪게 되는 초자연적 현상을 그린 공포물이다. 전편 인기를 능가하며 겨울에 개봉한 공포영화로는 이례적인 흥행 가도를 달렸다. 특히 25세 이하 젊은 영화팬들이 환호했다.

유창선 성장기업부 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