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남북 고위급 회담 환영·지지" 거듭 표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이 9일 열릴 남북한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환영과 지지 입장을 거듭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한반도의 이웃으로, 남북한 쌍방의 화해와 상호관계 증진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에 대해 환영하고 지지한다”면서 “국제사회의 모든 관련국이 이런 행동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남북한이 공동 노력으로 긴장을 완화하고 상호 신뢰를 증진하며, 대화와 협상이라는 해결 방식을 회복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끊임 없이 노력했고 건설적 작용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2년 만에 열리는 이번 남북 회담은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등을 논의한다. 우리 측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측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수석대표로 나온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