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직장인 87%, 올해 자기계발 계획 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휴넷, "직장인 87%, 올해 자기계발 계획 있다"

휴넷(대표 조영탁)이 직장인 8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7.5%가 올해 자기계발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보다 5.6% 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휴넷이 2014년부터 진행한 자기계발 설문조사 이래 올해 처음 감소했다.

학습 목적(복수응답)은 '업무역량 강화'가 71.7%로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교양 증진 및 힐링'은 45.6%로 2위에 올랐다. '이직(19.7%)', '창업(14.2%)', '승진(7.9%)' 순으로 나타났다.

자기계발을 위한 교육비 지출 계획은 63.8%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30.7%는 '작년보다 지출을 늘리겠다'고 답했다. '지출을 줄이겠다'는 의견은 5.5%였다.

한 달 지출하는 교육비 금액은 평균 11만 1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만원 보다 약간 감소했다.

올해 이루고 싶은 소망은 '다이어트〃금연 등 건강관리'가 21.2%로 1위에 올랐다. '연봉인상 및 승진'과 '외국어 습득'이 16.5%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저축 등 재테크 성공(15.0%)', '자격증 취득(11.8%)' 순으로 나타났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