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회담, 10시 전체회의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남북 고위급회담이 10시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시작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2년 1개월만에 남북이 마주 앉았다.

북측 대표단은 9일 오전 9시 3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도보로 넘어 회담장인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 도착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수석대표를 맡은 우리 대표단 5명은 오전 8시 46분께 회담장에 먼저 도착했다.

남북은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관계 개선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