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신규 프로젝트에 역량 집중, 경쟁력 강화 위해 디지털 전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쓰오일이 2015년부터 추진 중인 4조8000억원 규모 시설 투자 프로젝트를 올해 상반기에 완료한다.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작업에도 속도를 낸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가 신년사를 전했다. [자료:에쓰오일]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가 신년사를 전했다. [자료:에쓰오일]>

에쓰오일은 오스만 알 감디 CEO가 지난 8일 서울 공덕동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해 경영방향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알 감디 CEO는 경영방향으로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올레핀 다운스트림 콤플렉스(RUC/ODC) 프로젝트 성공적 완공 △빅데이터 등 정보기술(IT)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으로 경쟁력 강화 △회사 핵심가치인 EPICS(최고·열정·정도·협력·나눔) 내재화와 실천 △미래환경변화 대응 등 4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알 감디 CEO는 “RUC/ODC 프로젝트는 올해 4월 기계적 완공이 달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마지막 1% 세밀한 차이가 명품을 만들기도 하고 반대로 100% 실패를 부를 수도 있으니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RUC는 원유에서 가스·휘발유 등을 추출하고 남은 값싼 기름을 휘발유로 전환하는 고도화시설이다. ODC는 고도화 설비를 통해 건축·생활소재 원료로 쓰이는 올레핀 제품을 생산하는 설비다. 이번 프로젝트는 국내에서 시행된 단일 플랜트 공사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알 감디 CEO는 “영업조직은 안정적 판매기반 구축을 위해 만전의 준비를 다해 달라”라며 “신규 프로젝트 성공적 가동과 운영을 위한 인적·물적·제도적 지원이 잘 이뤄지도록 각 조직이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신기술을 활용해 일하는 방식을 바꾸고 새로운 사업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쓰오일은 이를 위해 지난해 빅데이터팀을 신설했다. 올해는 생산·안전·마케팅·물류 등 경영활동 모든 영역에서 디지털 기술을 통한 가치 창출 방안을 찾아 나설 방침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