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언스, 남미 엑스레이 디텍터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이언스, 남미 엑스레이 디텍터 시장 공략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 기업 레이언스는 브라질 반도체 기업 테이콘(Teikon)과 합자법인을 설립했다고 9일 밝혔다.

'RT 테크놀로지아 메디카(이하 RT)' 합자법인에 레이언스는 주요 주주로 참여, 현지 생산체계를 구축한다. 브라질과 남미 디텍터 시장을 공략한다. 레이언스는 RT 설립으로 브라질 정부 현지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한 전자산업진흥법상 세액 감면혜택을 받는다.

레이언스는 RT에 디텍터 현지 조립생산을 위한 제조기술 이전과 디텍터 핵심 부품을 장기적으로 공급, 추후에 공급량을 늘릴 계획이다.

합자사로 참여한 테이콘은 현지 빠리츠(PARIT) 그룹 소속으로 빠리츠 그룹은 중남미 최대 반도체 기업, 최대 석유회사 등을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다. 단기간 내 RT가 남미 엑스레이 디텍터 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히카르도 페리졸라 빠리츠 그룹 회장은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남미 최초 엑스레이 디텍터 제조업체를 설립해 남미 엑스레이 디지털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현정훈 레이언스 대표는 “이번 합작투자는 남미 시장에 생산거점 확보와 기술수출을 동시에 진행하게 된 결과”라며 “다각화된 현지 기업 제휴로 디텍터 핵심 기술 라이선스 수출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