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오르자 시중자금 은행으로...부보예금 2000조원 육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예금보험공사 로고
<예금보험공사 로고>

지난해 3분기 기준 예금보험이 적용되는 부보예금 잔액이 20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금금리가 오르고 안전자산을 선호하면서 시중자금이 은행 예금으로 몰렸다.

9일 예금보험공사는 지난해 3분기 예금보험 및 부보금융회사 현황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부보예금(예금보험이 적용되는 예금) 잔액은 지난해 3분기 기준 1973조6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39조7000억원(2.1%) 증가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수치다.

업권별로 은행권 부보예금이 1171조4000억원으로 2.4%, 저축은행 부보예금이 48조6000억원으로 4.5% 늘었다. 보험사 부보예금도 724조8000억원으로 1.6% 증가했다.

반면 금융투자업권 위탁자 예수금을 비롯한 부보예금은 27조7000억원으로 1.2% 감소했다.

예보는 지난해 3분기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현상, 예금금리 인상 분위기로 은행과 저축은행에 자금이 몰린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2016년말 이후 감소 추세였던 은행 저축성 예금은 906조6000억원으로 2.2% 늘었다. 요구불 예금도 169조1000억원으로 4.6% 증가했다.

저축은행 부보예금도 지속적 증가 추세다. 특히 예금자 보호한도 5000만원을 넘는 예금은 8조원으로, 3개월 전 보다 7000억원 늘었다.

예보 관계자는 “저축은행 경영 상황이 호전되면서 예금자 보호한도를 넘는 예금비중도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예금보험공사는 지난해 1~9월 부보금융회사로부터 예금보험료 1조4000억원을 받아 9월 말 기준 예금보험기금 12조5000억원을 적립했다. 지난해 말 부보금융회사는 총 296개사였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