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전기·자율차-IoT가전 등 5대 신산업 육성 속도…특별전담팀 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정부가 전기·자율차, 사물인터넷(IoT)가전, 에너지신산업 등 5대 신산업 선도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대한상의에서 5대 신산업 선도 프로젝트 이행을 위한 특별전담팀(TF)을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TF는 지난달 산업부가 발표한 '새 정부 산업정책 방향' 후속 조치로 구성됐다. 새 정부 산업정책은 주력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 창출, 미래 지향적 상생협력 강화, 혁신성장을 위한 지역거점 육성이 주요 골자다.

5대 선도 프로젝트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플랫폼 제품 중심으로 신산업을 창출하기 위해 선정됐다. 2020년 고속도로 자율주행, 2022년 전기차 35만대 보급, 빅데이터·인공지능 연계 IoT 가전 기술 개발, 분산형 발전 확대, 기술 격차 확대 등이 주요 목표다.

산업부, 전기·자율차-IoT가전 등 5대 신산업 육성 속도…특별전담팀 구성

TF는 5대 신산업 선도프로젝트 이행을 총괄한다. 산업부 차관을 반장으로 5개 분과로 구성된다. 5개 분과는 △전기·자율차 △IoT가전 △에너지신산업 △바이오·헬스 △반도체·디스플레이다. 각 분과장은 산업부 담당 국장 또는 민간위원장이 맡는다. 산·학·연 민간전문가 10여명이 참여한다.

TF는 세부 이행전략 수립부터 성과 창출에 이르기까지 프로젝트를 점검·보완하는 프로젝트 매니저(PM) 역할을 수행한다. 전략수립 단계에서는 프로젝트별 액션플랜을 도출하고 업종별 혁신성장 전략에 반영한다. 전략 발표 이후에는 프로젝트 이행 점검과 추가 프로그램을 발굴한다.

1차 회의는 5개 분과별 공동위원장과 대표 위원 등 20여명이 참여했다. 회의에서는 5대 신산업 선도 프로젝트별로 2022년 목표와 비전을 논의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단계별·연차별 핵심 기술경쟁력 확보 △실증·상용화 △시장창출 △규제정비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등 이행과제와 추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5대 신산업 선도 프로젝트의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제시하는 한편 단순한 계획발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산업 혁신성장 결과를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 창출에 매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산업부는 TF와 분과 회의를 지속 개최해 5대 선도 프로젝트별로 이행방안을 담은 업종별 혁신성장 전략을 조속히 발표할 예정이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