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가상화폐연구 TF조직...'가상통화 연구반'도 이달 내 설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은, 가상화폐연구 TF조직...'가상통화 연구반'도 이달 내 설치

한국은행이 중앙은행 차원에서 가상통화가 지급결제시스템과 금융시스템 전반에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하는 태스크포스(TF)를 조직했다.

9일 한국은행은 금융결제국, 법규제도실, 금융안정국, 통화정책국, 금융시장국, 발권국, 국제국, 경제연구원이 참여하는 '가상통화 및 CBDC공연연구 TF' 첫 회의를 개최했다. 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형태 법화를 의미한다.

한국은행은 가상통화 결제시스템과 금융시스템 전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점검할 계획이다. 또 국제결제은행(BIS) 등 국제기구와 일부 중앙은행을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는 중앙은행의 CBDC발행 관련 이슈에 대한 연구도 함께 진행한다.

한편 한국은행은 1월말 예정인 정기인사에 맞춰 가상통화 관련 대응 별도 전담조직 (가칭 '가상통화 연구반')을 금융결제국 내 신설할 예정이다.

한은 관계자는 “앞으로도 디지털 금융 혁신에 금융경제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관련 연구결과를 정부, 감독당국 등과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