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토요타 모빌리티 플랫폼 'e-팔레트'…“아마존·피자헛·우버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토요타가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e-팔레트' 콘셉트를 공개하고, 아마존·피자헛·우버·디디추싱· 마쓰다와 협력 방안을 내놨다. 자율주행 전기차 e-팔레트는 교통수단에서 운송수단까지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토요타는 오는 2020년까지 e-팔레트를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아키오 토요타 사장(오른쪽 첫번째)과 토요타 임원진이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e-팔레트'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류종은 기자 rje312@etnews.com
<아키오 토요타 사장(오른쪽 첫번째)과 토요타 임원진이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e-팔레트'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류종은 기자 rje312@etnews.com>

아키오 토요타 토요타 사장은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8년 국제가전제품박람회(CES)'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e-팔레트 콘셉트를 공개하고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시범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팔레트는 맞춤형 인테리어를 통해 카셰어링, 사무실, 택배용 차량, 상점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도록 설계됐다. 기본형이 길이 4.8m, 너비 2m, 높이 2.25m 크기로, 최대 7m에 이르는 3가지 모델로 라인업시켰다. 완전 자율주행시스템이 탑재된 전기차로, 맞춤형 인테리어를 통해 카쉐어링, 사무실, 물류차량, 푸드트럭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 가능하다.

토요타 아키오 사장이 CES 2018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e-팔레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류종은 기자 rje312@etnews.com
<토요타 아키오 사장이 CES 2018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e-팔레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류종은 기자 rje312@etnews.com>

토요타는 아마존, 디디추싱, 피자헛, 우버, 마쯔다와 'e-팔레트 얼라이언스'를 맺고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축한다. 이들은 서비스 기획부터 실증 사업까지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미국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시범 가동을 한다는 계획이다.

토요타 사장은 “지금까지 차나 트럭 개념을 넘어 소비자에게 새로운 모빌리티(이동) 서비스의 가치를 확대하겠다”면서 “e-팔레트는 24시간 애플리케이션과 연동돼 여행과 동시에 일을 하는 것이 가능해 소비와 물류 패턴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토요타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e-팔렛트 콘셉트'
류종은 기자 rje312@etnews.com
<토요타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e-팔렛트 콘셉트' 류종은 기자 rje312@etnews.com>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