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제3국 원전사업 공동 진출 등 협력 강화...탈원전 속 원전수출 논란은 여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가 아랍에미리트(UAE)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제3국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한국 내 탈원전 정책 기조 속에 해외 원전 수출 노력을 펼치는 엇박자가 이어진다.

청와대는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비서실장이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왕세제 특사(아부다비 행정청장)와 연이어 회동하고 전면적 동반자 관계 발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도 칼둔 특사를 별도로 만나 원전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칼둔 특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그간 지속 발전해 온 한·UAE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평가하고 이를 미래지향적이고 성숙한 관계로 격상하여 발전시켜 나가는데 역할과 기여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올해 말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완공되는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한·UAE 간 협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바라카 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칼둔 특사는 문 대통령에게 왕세제 친서를 전하고 상호 방문이 이뤄지길 희망했다.

칼둔 특사는 앞서 오전에 백 장관과 만나 원전과 제3국 공동 진출 등 에너지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양국은 UAE 원전 수주 당시 제3국 공동 진출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양 측은 사우디가 추진하는 원전 건설 사업 공동 진출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UAE가 사우디와 친한 이웃 국가라는 점과 우리의 UAE 원전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제3국 공동 진출을 모색하자는 것이다.

사우디는 올해 원전 2기를 계약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수주 경쟁은 하반기에 시작될 전망이다. 사우디는 지난해 각국 사업자에 정보제안요청(RFI)을 발송했다. 한전은 지난해 말 사우디에 회신을 보냈다.

우리나라와 UAE의 사우디 원전 공동 수주는 양국에게 서로 이득이 될 전망이다. UAE와 컨소시엄을 구성할 경우 같은 중동 국가라는 프리미엄을 활용할 수 있고, 투자비 마련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 부담도 줄일 수 있다.

국내에서 전개되는 탈원전 기조는 부담요인이다. 지난해 정부가 탈원전 중심으로 에너지전환 정책을 펼친 이후 해외 진출이 어렵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칼둔 특사는 최근 의혹을 낳은 한국전력공사의 UAE 원전 사업에 불만이나 문제 제기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백 장관은 “원전에 대한 것은 처음부터 불만이 없었고, 칼둔 행정청장(특사)도 왜 그런 문제가 제기되는지 당황스럽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칼둔 특사는 앞서 임 실장과의 면담에서도 양국 간 실질 협력을 포괄, 전면적으로 심화·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했다.

양국은 고위급 소통 채널의 유용성을 확인하며 기존 외교장관 간 전략 대화, 기획재정부 장관과 UAE 경제장관 간 경제공동위원회 등 협의 채널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박 대변인은 “칼둔 특사는 에너지·전자 등 산업과 관광 분야 등에서 양국 간 기존 협력 단계를 강화하자는 의지를 표명했고, 임 실장은 양국 간 제반 협력이 활성화하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양종석기자, 조정형기자 공동취재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