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안전장치, 자율차 시험환경…' 한국교통안전공단, 4차 산업혁명 시대 교통 연구개발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버스 운전기사의 졸음운전을 막을 수 있는 경고장치가 연내 상용화된다. 고속도로 요금소, 스쿨존 등 실제와 비슷한 상황에서 자율주행자동차의 성능을 시험할 수 있는 5G기반의 K-시티가 올 해 완공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교통안전 강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 교통 관련 연구·개발 확대에 올 해 역점을 두고 사업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첨단안전장치 개발을 조기에 내고 보급을 확대하는 한편,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를 위해 연구 인프라를 구축한다고 설명했다.

공단은 지난해 4월 '버스 졸음운전 경고 장치'를 개발하고, 수도권 운행 광역 직행버스 5대에 시범운영했다. 버스 졸음운전 경고 장치는 운전자 눈꺼풀 감김 정도와 위험운행, 앞 차와 추돌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고위험성을 예측한다.

지난해 6월,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버스 졸음운전 경고 장치 기능 시연회'에서 경고장치(밴드)를 손목에 착용한 운전자가 위험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위험이 감지되면 운전자가 착용한 밴드에 강한 진동이 발생한다.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지난해 6월,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버스 졸음운전 경고 장치 기능 시연회'에서 경고장치(밴드)를 손목에 착용한 운전자가 위험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위험이 감지되면 운전자가 착용한 밴드에 강한 진동이 발생한다.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사고발생 확률이 증가하면 운전자가 착용한 밴드에 강한 진동신호를 보낸다. 해외의 졸음운전 경고 장치는 운전자 눈꺼풀 감김 정도만 측정하지만, 공단에서 개발한 장치는 운전자 생체변화와 차량 비정상 주행을 함께 파악해 졸음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공단은 올해 4월까지 2차 시범운영을 진행하고 시내버스와 고속버스 등으로 시범운영 대상도 늘린다. 하반기 상용화가 가능하도록 시스템 정보와 연구 결과를 개발에 참여한 기관에 제공할 계획이다.

공단의 자동차안전연구원에 건립 중인 '자율주행자동차 실험도시 K-시티'를 올 해 완공하고 민간에 개방한다. 매주 토요일에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연구기관(대학교) 등이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공단은 지난해 11월 고속도로 구간을 우선 완료하고 12월에는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을 구축했다. 5G는 차량-차량간 통신, 차량-관제센터간 통신 등 V2X 기술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 인프라다. K-시티는 해외에는 없는 버스 전용차로, 고속도로 요금소 등의 시설을 마련해 실제 도로와 가장 유사한 조건으로 구축 중이다. 선도적인 시험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서도 우리나라가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율주행차가 하이패스로 요금소를 통과하는 것을 시험하는 환경.
<자율주행차가 하이패스로 요금소를 통과하는 것을 시험하는 환경.>

공단은 교통 공공서비스 강화와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교통안전 점검을 확대할 방침이다.

학부모에게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버스의 자녀 탑승 정보를 알려주는 '어린이 안심 통학버스'는 전국으로 확대한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올림픽 경기장이 위치한 강릉과 평창 등의 49개 운수회사에 교통안전 컨설팅과 운전자 교육을 진행한다. 공단은 지난해 강릉을 기(종)점으로 두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300대에 전방충돌경고장치(FCWS)를 포함한 차로이탈경고장치(LDWS)를 무상 지원하고, 올해는 디지털운행기록계(DTG)를 활용한 운수업체 맞춤형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권병윤 이사장은 “2018년이 교통사고 사망자가 획기적으로 줄어드는 출발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