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보도문 발표…北 대표단 평창 파견·군사당국회담 개최 합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남북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 대표단과 선수단 등이 방남하고, 이와 별도로 군사적 긴장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한다는데 전격 합의했다.

남북은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을 통해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3개 항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에서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남북은 북측의 사전 현장답사를 위한 선발대 파견문제와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하고, 일정은 차후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또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한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해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남북은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남북은 다양한 분야에서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남북은 “남북 선언들을 존중하며 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남북고위급 회담과 함께 각 분야의 회담들도 개최하기로 했다.

우리 정부는 2차 고위급회담의 개최 시기와 장소 등은 추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우리 측이 제안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대한 내용은 공동보도문에 포함되지 않았다. 남북은 이날 오후 8시 5분께 종결회의를 열고 회담을 마무리했다.

이번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조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 5명이 대표단으로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위원장과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 등 5명으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