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초정밀지도 기업 'HERE'와 韓에 'R&I센터' 설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은 초정밀지도 글로벌 기업 '히어(HERE)'와 한국에 '연구혁신(R&I)센터'를 설립한다고 10일 밝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에자드 오버빅 히어 최고경영자(CEO)는 9일(현지시각) 미국 CES 2018 현장에서 '5G 자율주행·스마트시티 사업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R&I 센터는 양사 기술과 인프라를 공유하고 혁신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전초기지로 활용할 방침이다.

히어는 200여개국에 내비게이션·실시간 교통정보·실내지도를 제공하는 초정밀지도 글로벌 기업이다. 독일 완성차 3사와 인텔, 파이오니아 등이 지분을 보유했다.

두 회사는 경부고속도로 등 국내 주요도로 초정밀지도(HD맵)를 상반기부터 공동 구축한다. HD맵은 단순 도로·교통 정보를 넘어 차선이나 신호등·가드레일·각종 인프라를 모두 구분해 제공한다. 자율주행차 실시간 주행경로 생성에 필수다. 5G를 이용해 HD맵을 클라우드에 실시간 전송하는 '라이브 업데이트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 솔루션을 완성차 업계와 위치기반서비스 기업에 제공한다.

양사는 스마트시티 사업도 협력한다. 물류와 운전자습관연계보험(UBI보험), 대중교통관리, 실내측위, 차량공유 등의 서비스를 공동 개발한다.

히어의 200여개국 영업망을 활용, 한국을 넘어 세계 각국으로 사업 협력 범위를 확대한다. 스마트시티 관심이 점증하는 동남아시아에서 글로벌 사업을 우선 추진한다.

SK텔레콤과 히어 협력은 양사 기술이 상호 보완적인 데다 미래 목표가 일치했기에 가능했다. 5G를 핵심 인프라로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 사업 협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5G와 사물인터넷, 모바일 내비게이션, 실시간 교통정보, 클라우드 기술을 제공하고 히어는 HD맵과 초정밀 위치측위솔루션, 글로벌 유통채널 등을 제공한다.

에자드 오버빅 CEO는 “5G와 위치기반서비스가 중심인 자율주행 시대에 SK텔레콤과 히어가 자율주행 기반 인프라를 마련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오프라인 세상이 무선화하는 5G 시대에 텔레매틱스, 커넥티드카 분야가 가장 먼저 5G 혁신과 마주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초정밀지도 강자 히어와 도로 위, 도시 위의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