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신년 기자회견]文, "일자리개혁 차질없이 추진", 국회 역할도 강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일자리 개혁을 차질없이 추진한다고 밝혔다.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임금격차 해소, 노동시간 단축, 일자리 나누기 등을 위해 국회의 역할도 강조했다.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文, "일자리개혁 차질없이 추진", 국회 역할도 강조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돼 가장 먼저 한 일은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한 것”이라며 “사람중심 경제라는 국정철학을 실천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는 경제의 근간이자 개개인의 삶의 기반”이라며 “사람중심 경제의 핵심에는 일자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해 지난해 추경으로 마중물을 붓고, 정부 지원체계를 전면 개편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시작됐고, 8년만의 대타협으로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을 16.4%로 결정했다”며 일자리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기업이 늘고 노사 간에도 일자리 상생을 위한 뜻깊은 노력이 시작됐다고 부연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반발 등에 대해선 “최저임금 인상은 우리 경제 체질을 바꾸는 의미있는 결정”이라며 저임금 노동자의 삶의 질을 보장하고 가계소득을 높여 소득주도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 부담을 줄여주는 지원대책도 차질없이 실행한다고 덧붙였다.

청년 일자리 문제에 대해선 “국가적인 과제로 삼아 앞으로도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격차를 해소하고, 일자리의 질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임금격차 해소, 노동시간 단축, 일자리 나누기 같은 근본적 일자리 개혁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시간 단축은 우리의 삶을 삶답게 만들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에 역점을 두고 추진한다고 밝혔다. 노사정 대화를 복원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노사를 가리지 않고,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정규직이든 비정규직이든 의지를 갖고 만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도 노동시간 단축입법 등으로 일자리 개혁을 이끌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