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암호화폐 스타크로 선포식 성황리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적으로 암호화폐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국민 암호화폐를 꿈꾸는 스타크로(Star-cro)'선포식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국소프트웨어개발업협동조합과 블록체인 전문업체 KBIDC는 9일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중소기업인·소상공인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암호화폐 스타크로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은 KBIDC가 독자 개발 중인 암호화폐 스타크로의 특징과 장점을 소개하고 향후 로드맵을 공개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KBIDC는 2월 암호화폐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는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한다. ICO는 투자금을 현금이 아니라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로 받기 때문에 전 세계 누구나 투자할 수 있다. 스타크로는 4분기에 국내와 해외 거래소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선포식에서는 블록체인 연구센터 IDC설립을 위한 대구광역시 달성군 도시재생센터와 양해각서(MOU) 교환도 이뤄졌다.

토종 암호화폐 '스타크로' 선포식이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열렸다.
<토종 암호화폐 '스타크로' 선포식이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열렸다.>

김정용 KBIDC 대표는 “안정적이고 효율적 코인 발행을 위해 독자 시스템 구축을 통한 보상구조 개선으로 경쟁력을 확보했다”면서 “미래지향적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연구 및 발전시킴으로써 암호화폐 거래 및 토털 솔루션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스타크로는 실시간 결제와 거래를 지원하는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 암호화폐다. 알파버전을 개발하고 제로세팅을 통한 마이닝 테스트를 거쳤으며 이체증명과 전자지갑 개설을 마무리했다. 핀테크 전문인 페이봇, 글로벌 투자법인 재클린컨설팅과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특허출원과 세계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다.

스타크로는 선불카드 형태로 실생활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편의성과 활용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페이봇과 기술 협약을 통해 실시간 선불카드 형태로 선보여 휴대폰에서 관련 앱으로 충전과 결제가 가능하고 PC와 연동시스템을 구축했다.

비트코인보다 한 단계 더 높은 암호화 알고리즘을 사용해 보안에도 중점을 뒀다. 비트코인이 블록생성에 최장 10분 이상, 정상적인 단계를 거쳐 거래 승인까지 60분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한계지만 스타크로는 10초 블록생성 시간과 3초 승인 속도로 시간을 크게 단축했다고 KBIDC는 설명했다.

스타크로는 블록체인 구축 방법인 'PoW(Proof of Work·장부 증명)'와 'PoS(Proof of Stake·지분 증명)'를 동시에 지원한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모든 암호화폐는 대개 PoW 혹은 PoS 두 시스템 중 하나를 제공해 왔다. PoW는 더 많은 채굴을 한 사람이 더 큰 보상을 받는 시스템을, PoS는 더 많은 지분(코인)을 가진 사람이 더 큰 보상을 받는 시스템을 말한다.

PoW는 채굴에 많이 참여한 사람이 보상이 크지만 높은 컴퓨팅파워가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PoS는 높은 컴퓨팅파워를 구비하지 않아도 보유한 코인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김정용 대표는 “스타크로의 가장 큰 특징은 활용성과 편의성”이라며 “환전소, 전자지갑, 선불카드 등 서비스 제공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누구든지 기기와 상관없이 자유롭게 서비스하고 즐길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