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학생들, 라오스서 해외봉사로 '구슬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대 학생 봉사단의 한국어 수업장면
<대구대 학생 봉사단의 한국어 수업장면>

대구대학교(총장 홍덕률) 학생들이 라오스에서 해외봉사를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구대 해외봉사단 26명(학생 23명, 단장 및 인솔직원 등 3명)은 지난 1일부터 2주간 라오스 빠까딩 지역의 한 마을에서 교육 및 노력봉사를 펼치고 있다.

빠까딩 지역은 라오스 수도인 비엔티안(Vientiane)에서 남쪽으로 80km 떨어진 곳으로, 대구대는 2014년 1월에도 이곳에 해외봉사단을 파견해 봉사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봉사단 학생들은 이 지역의 빡방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가르치고, 태권도, 한국동요, 놀이 댄스 등 예체능 수업을 하며 교육봉사를 하고 있다.

또 교육 환경개선 활동으로 초등학교 건물의 천장과 바닥 보수 작업을 하고, 학교 내 도서관을 만들기 위해 책장을 제작하고 100여권의 라오스 현지 책과 한국어 및 영어교재, 학용품 등을 기증했다.

대구대 학생들이 라오스 빠까딩지역 초등학교에서 건물 페인트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대구대 학생들이 라오스 빠까딩지역 초등학교에서 건물 페인트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현지 문화를 배우기 위한 문화교류 행사도 열었다. 지난 7일 학생들은 현지 가정에서 하루 동안 생활하며 라오스 문화를 배웠고, 10일에는 운동회를 열어 계주, 단체줄넘기 등을 함께 즐기며 현지 주민들과 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해외봉사단 학생 대표인 김영후 학생(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4년)은 “현지 아이들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열심히 공부하는 것을 보면서 마음으로 느끼는 바가 컸다”면서 “봉사를 하면서 도움을 주기보다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배우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표 대구대 학생행복처장은 “대구대는 일회성 봉사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 이곳을 'DU Village(대구대 마을)'로 만들어갈 계획이다”면서 “학생들의 봉사 열정을 통해 세계 속에서 빛나는 대구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