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짐 해킷 포드 CEO, "도시의 이동성 공급 업체로 변화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포드(Ford)가 차량과 차량 간 소통을 통해 도시 혼잡을 최소화하면서 안전성을 높인 비전을 공개했다. 연내 자체 솔루션을 적용한 배달용 서비스 차량 상용화로 비전 실현 가능성을 입증해 보인다는 목표다. 자동차 전통 산업의 틀을 뛰어넘어 미래자동차 시대를 준비하는 포드의 행보에 자동차·정보통신기술(ICT)·가전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짐 해켓(Jim Hackett) 포드 CEO가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기조 연설 중인 모습.
<짐 해켓(Jim Hackett) 포드 CEO가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기조 연설 중인 모습.>

짐 해켓(Jim Hackett) 포드 자동차 최고경영자(CEO)는 9일(현지시간) 라스베가스 열린 'CES 2018' 기조 연설자로 나서 도시·차량 운영자 및 다른 사람들이 공유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교통 이동성 클라우드(Transportation Mobility Cloud)'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해켓 CEO는 “앞으로는 똑똑한 기반 시설과 공동 운송 수단이 필요한 시대가 올 것”이라며 “포드가 추구하는 교통 이동성 클라우드는 차량을 관리하고 여러 유형의 교통·운전 패턴을 연결하는 미래 수단”이라고 말했다.

도시가 더 똑똑해지고 안전해지기 위해선 모빌리티 관련 솔루션이 발전해 교통수단·체계가 이제는 공유 경제로 확대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해킷 CEO는 회사를 도시의 이동성 공급 업체로 재설계한다고 방침이다.

해킷 CEO는 “포드가 개발 중인 통신 플랫폼과 잠재적인 애플리케이션을 중심으로 실리콘밸리 자율주행기술 기관과 협력해 교통 이동성 클라우드를 개발 중이다”며 “이 기술을 통해 자동차가 사고 및 장애물로부터 멀리하거나 교통량이 많은 지역을 피하도록 함으로써 교통을 보다 효율적으로 제어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교통 이동성 클라우드는 퀄컴에서 개발한 C-V2X(cellular-to-everything) 기술을 기반으로 완성된다. 포드는 오는 2019년까지 모든 새로운 포드 차량에 이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연내 자체 기술로 완성한 스마트시티 기반 고객 상품 배달용 서비스 차량을 시범 운행한다는 방침이다.

해켓 CEO는 “자율 차량 및 관련 기술이 도시의 혼잡과 오염을 줄이고 시민 생활을 촉진함으로써 지금의 교통체계를 '파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도시가 더 똑똑 해지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로 인해 인간이 더 좋은 하루를 보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CES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