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한국-한예종, 환자 위한 '힐링콘서트' 진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카다 나오키 올림푸스한국 대표(왼쪽 세번째), 이정민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장(네번째) 등 관계자가 사회공험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오카다 나오키 올림푸스한국 대표(왼쪽 세번째), 이정민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장(네번째) 등 관계자가 사회공험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한국예술종합학교와 병원 로비 음악회 '힐링 콘서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힐링 콘서트는 환우와 가족을 위해 올림푸스한국이 2012년부터 진행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음악을 통한 정서적 치유 목적으로 병원 로비에서 콘서트를 진행한다.

14차례 공연을 실시해 약 2000명 환우, 가족에게 희망 메시지를 전달했다. 젊은 클래식 음악가로 구성된 올림푸스 앙상블, 사회소외계층 어린이로 구성된 올림푸스 희망드림 중창단, 국내 최초 발달장애 청소년이 모인 하트 오케스트라 등 연주 단체가 참여한다.

업무협약으로 클래식, 전통음악 등 다양한 장르 콘서트를 선보인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에서 병원 분위기과 여건을 고려해 프로그램 구성, 음악가 섭외를 담당한다. 16일 칠곡경북대병원을 시작으로 영남대병원, 건양대병원, 화순전남대병원 등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한편 올림푸스한국은 장기입원 청소년 대상 사진예술 교육 '아이엠 카메라', 취약계층 노인 장수사진 촬영 '블루리본 프로젝트', 농어촌이나 장애시설 의료봉사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