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학생술기워크숍', 학습효과·학생모집 ↑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송교영 의정부성모병원(왼쪽), 서호석 서울성모병원 임상강사
<송교영 의정부성모병원(왼쪽), 서호석 서울성모병원 임상강사>

서울성모병원(원장 김용식)은 서호석 임상강사, 송교영 의정부성모병원 교수팀이 집중 외과술기교육이 의과대학생 수술역량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5년~2016년 서울성모병원 학생술기워크숍에 참여한 90명 의대생을 분석했다. 학생 술기능력은 워크숍 전 20점 만점에 14점, 워크숍 후 19.4점으로 향상됐다. 저학년과 고학년 학생에서 차이는 없었다.

외과 지원 의향을 조사한 결과 워크숍 시행 전 56%에서 시행 후 81.3%로 증가했다. 실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은 2014년까지 외과전공의 지원이 미달이었다. 2015년부터 정원을 확보했다.

학생술기워크숍은 2011년 당시 서울성모병원 박조현, 송교영 교수 등이 전국 의과대학생을 대상으로 기획한 국내 첫 외과 술기중심 교육 프로그램이다. 외과지원률이 최저를 기록하면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의사들이 6개월 회의를 거쳐 만들었다.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한다.

워크숍은 술기 기본인 모형 봉합, 장문합술을 포함해 표준환자 모델을 이용한 봉합술, 인체모형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복부절개, 봉합술 등을 교육한다. 오전 8시에 시작해 저녁 9시까지 하루 동안 집중적으로 이뤄진다. 인원은 50명으로 제한된다. 12개 그룹으로 나눠 그룹 당 지도의사 1명씩 배정해 이론 강의 후 술기 시험을 본다. 교육이 끝난 후 평가를 통해 향상 정도를 파악한다.

서호석 서울성모병원 임상강사는 “전통적인 외과술기 트레이닝 제도는 대부분 도제식으로 표준화 되지 않았고, 실제 술기와 동떨어진 경우가 있다”면서 “의사국가고시에 실습 시험이 도입된 만큼 모의기반 의학교육인 학생술기워크숍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