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 혁신성장 주역은 中企"...정부-국회, "노동 현안 '연착륙'"으로 화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맞아 중소기업계가 '혁신성장' 주역이 되겠다며 단합 의지를 다졌다.

정부와 여야 지도부는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중소기업계를 둘러싼 노동 현안이 '연착륙' 하도록 지원하겠다며 화답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계 신년인사회에서 “위기를 선제 투자와 경영 혁신 기회로 삼아 중소기업 스스로 자생력을 높인다면 우리는 변화의 시대에 진정한 혁신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년인사회에 모인 중소기업인은 중소기업이 한국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관·중소기업계 인사 700여명이 참석했다.

중소기업계는 이날 신년인사회를 시작으로 정부와 국회에 중소기업 혁신과 노동 현안 연착륙을 위한 각종 정책을 제언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우선 중소기업이 혁신 성장할 수 있도록 현장 중심으로 규제개혁 과제를 발굴·개선해 내수기업이 해외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며 △중소기업 공동사업 활성화 △협동조합 공동행위 합법화 △중소기업 국가 공동브랜드 개발 △스마트공장 도입 확산 △공정 원가 인증제 도입 △생계형 적합업종 도입 등을 제시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우리 경제가 이런 성과를 얻은 데는 중소기업인 여러분의 고난 어린 노력이 크게 기여했다는 사실을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며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기업과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 협력하는 공정한 산업생태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행사에 모인 중소기업계와 정부, 여·야 지도부는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노동관련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함께 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노사 양측의 현실을 직시하면서 여러 정책수단을 가동해 노동 관련 정책들이 연착륙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노동정책 변화에 정부·국회와 긴밀하게 소통해 보완대책이 마련되어 연착륙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박 회장의 인삿말에 축사로 화답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근로시간 단축도 현실에 맞게 속도를 조절해 연착륙하고 기업 현실과 맞닿는 정책이 올해는 정상궤도로 진입하길 소망한다”며 힘을 보탰다.

행사에는 이 총리를 비롯 김동연 경제부총리,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정치권에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장병완 산업통상중소벤처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경제계는 김영주 무역협회장,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 등 중소기업단체협의회 회장단이 자리를 함께했다.

1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계 신년인사회 참석자들이 건배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이낙연 국무총리,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중소기업중앙회
<1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계 신년인사회 참석자들이 건배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이낙연 국무총리,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