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혁신성장 뒷받침할 산업 전문인력 8000명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정부가 올해 산업, 지역, 에너지, 무역 등 각 분야별 전문성을 갖춘 산업인력 8000명을 양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혁신성장과 일자리 중심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산업인력 8000명 양성을 골자로 한 '2018년도 산업부 인력양성계획'을 발표했다.

분야별 인력양성계획은 산업별 전문인력 2684명, 지역 연구인력 2463명, 에너지 전문인력 1500명, 무역 전문인력 1280명, 자유무역협정(FTA) 전문인력 150명 등이다. <표 참조>

산업부는 산업단지 근로자 5340명에 대한 평생학습 교육, 전국 71개 공과대학생 2만1000명의 창의적 종합설계(캡스톤디자인) 교육 지원, 경력단절 여성연구원 120명 재취업 지원 등도 함께 추진한다.

이를 위해 작년(1400억원)보다 63억5000만원(4.5%)이 늘어난 1463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올해 인력양성 정책 추진 방향은 △4차 산업혁명 맞춤형 신산업 분야 인력양성 강화 △산업계 수요에 부합하는 현장실무 능력을 갖춘 산업 전문인력 양성 △일자리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사후 관리체계 강화가 큰 틀이다. 이를 통해 신산업 전문인력 부족, 높은 조기퇴사율, 청년의 산업기술인력 비중 저하 등 문제 해결을 도모한다.

산업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취업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일자리 연계 강화방안'도 추진한다. 사업 수혜 인원(학생)에 대해 취업 경로(취업, 퇴직, 재취업 등)를 3년간 추적 조사해 사업의 장기적 효과와 현장 목소리를 면밀히 조사하고, 향후 사업집행에 반영한다. 또 취업률 등 일자리 관련 지표를 중점 성과관리 지표로 선정하고, 분기별로 취업 현황을 점검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일자리 창출 및 인력양성을 총력 지원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 분야는 첨단신소재 3D프린팅, 친환경·스마트선박, 웨어러블 스마트디바이스, 고신뢰성 기계부품, 고부가 금속소재 등 5개 신산업 인력양성사업을 신설(80억원)해 석·박사 130명을 신규 지원한다. 미래형 자동차·드론·바이오·나노융합 등 기존 22개 인력사업 지원도 차질 없이 추진한다. 또 신산업 일자리 분류체계를 생성하고, 현원, 부족인원, 향후 연도별 수급전망 등 세부 통계를 구축해 민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역 분야는 산·학융합지구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기업과의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 랩 등을 지원해 현장형 기술·연구인력을 양성한다.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근로자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 5340명 대상으로 평생학습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에너지 분야는 태양광, 풍력, 원전해체 등의 석박사 연구개발(R&D) 전문인력 양성을 신규 지원(25.8억)한다. 또 에너지·자원, 기후변화 대응, 신재생·전력·원자력 분야에서 기업 R&D와 연계를 강화한 계속지원(315억2000만원)을 통해 현장맞춤형 연구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무역 분야는 전국 20개 대학에 설치된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단(GTEP)을 통해, 예비 무역인력(대학 3~4학년) 1280명에게 지역별 특화 실무 교육을 실시한다.

이 외에 창의·융합형 공학인재 양성을 위한 '공학교육 혁신'을 지속 추진하고, 산업 R&D 전문여성 아카데미를 운영해 120명 이상 경력단절 여성연구원 재취업 교육도 시행한다.

<2018년 산업부 인력양성 계획(안)>

2018년 산업부 인력양성 계획(안)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