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보유 한국 채권 100조원 육박…작년 9조원 급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외국인 투자자의 한국 채권 보유액이 100조원에 육박했다.

미국 금리 인상에 원화 강세 등 순매수가 늘어나면서 작년 한해 9조원이 급증했다.

외국인 보유 한국 채권 100조원 육박…작년 9조원 급증

한국금융투자협회는 '2017년 장외채권시장 동향'에서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 잔고가 작년 말 현재 98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1년 전 89조3000억원보다 9조2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외국인의 원화 채권 순매수는 2016년 12조7000억원에서 지난해 36조3000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 채권 발행 규모는 579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2조8000억원(0.5%) 감소했다. 국채는 46조5000억원(33.4%) 줄어든 93조원어치가 발행됐고, 가계부채 증가에 따른 은행채로 금융채 발행액이 171조7000억원으로 28조4000억원(19.8%) 늘어났다.

무보증회사채 발행액은 63조9000억원으로 13조8천억원(27.5%) 증가했다. 금리 인상을 앞둔 기업들의 선제 자금조달 수요로 분석된다.

등급별로 AA등급 이상 32조5000억원, A등급 9조5000억원, BBB등급 이하 2조원 등으로 등급 간 양극화 현상은 지속했다.

장외채권 거래량은 지난해 4513조3000억원으로 3.7% 감소했다. 국채, 특수채, 통안채 거래량이 각각 10.0%, 11.9%, 0.5% 줄어들었고, 금융채와 회사채 거래는 15.3%, 13.7% 늘어났다.

<외국인 채권 종류별 순매수 추이(단위 : 십억원/자료: 한국금융투자협회) * 출처 : 금융투자협회(매매일 및 거래대금 기준)>

외국인 채권 종류별 순매수 추이(단위 : 십억원/자료: 한국금융투자협회) *  출처 : 금융투자협회(매매일 및 거래대금 기준)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