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아산의학상에 김은주 석좌교수·방영주 교수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김은준, 방영주, 김호민, 김범경 교수
<(왼쪽부터)김은준, 방영주, 김호민, 김범경 교수>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제11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기초의학부문 김은준 KAIST 생명과학과 석좌교수, 임상의학부문 방영주 서울대의대 종양내과 교수가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김은준 KAIST 석좌교수는 인간 뇌 속에 신경세포를 연결하는 스냅스가 생성되고 작동하는 원리를 1995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2011년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가 신경시냅스 단백질이 부족해 발생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2015년에는 특정 신경전달 수용체가 과도하게 증가된 경우 사회성 결여 원인이 된다는 점을 발견했다.

방영주 서울대의대 교수는 위암에 대한 새로운 항암치료 연구를 수행했다. 위암에서 표적항암제 치료효과를 최초로 입증했다. 면역항암제 치료효과를 처음 제시했다. 위암 수술 후 보조화학요법을 제안했다. 이 요법은 위암 재발률을 44%나 감소시켜 세계 각국 표준 치료법으로 자리 잡았다.

젊은 의학자 부문에서는 김호민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가 면역세포와 신경세포 기능을 조절하는 핵심 단백질 구조, 분자기전을 규명한 연구 공로로 수상했다. 김범경 연세대의대 소화기내과 교수는 B형 간염 발생에 의한 간암 발생을 예측하는 새 모델을 제시해 수상했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2007년 기초의학,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아산의학상을 제정했다. 국내 의과학계 발전을 위해 2011년 조성한 아산의학발전기금을 작년 400억원 규모로 확대해 연구를 지원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