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관세청 빅데이터 사업 본격화…대규모 공공 빅데이터 사업 뜬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세청과 관세청이 잇따라 대규모 빅데이터 사업에 착수한다. 정보화전략계획(ISP) 사업만 10억원 규모로 본사업은 수백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단위사업 규모가 10억원 미만에 불과했던 공공 빅데이터 시장이 달아오른다.

국세청·관세청 빅데이터 사업 본격화…대규모 공공 빅데이터 사업 뜬다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국세청은 10억원 규모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센터 구축 정보화전략계획(ISP) 사업을 발주했다. 이달 말 제안서 접수를 마감, 내달 사업자를 선정한다. 관세청도 올해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구축한다.

국세청 빅데이터센터 구축은 여타 공공기관 사업과 차별화된다. 올해 말까지 ISP로 빅데이터 조직기능을 설계하고 적정인력 규모를 산정한다. 운영비용 산정과 단계별 추진계획을 수립한다. 빅데이터 센터 역할과 기능을 정립하고 본·지방청·세무서 세정업무에 접목하기 위한 지능형 업무처리 절차를 세운다. 빅데이터 분석을 지원하는 정보분석 인프라를 확충한다. 빅데이터 활용 과제 산정과 시범분석으로 단기 활용 방안을 도출한다.

내년 ISP 기반으로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한다. 데이터 분석가, AI 등 전문가를 영입한다. 분산된 시스템을 통합해 대용량·초고속 처리가 가능한 정보분석시스템을 갖춘다.

현재 국세청 내부 정보분석시스템은 정형 데이터 중심이다. 때문에 분석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차세대 정보분석시스템이 구축되면 수집·저장·분석이 어려운 사진·음성·텍스트 등 비정형 데이터 분석이 가능하다. 실시간 데이터 처리와 분석 플랫폼으로 확장한다.

관세청은 지난해 말 관세행정 빅데이터 도입방안 수립을 완료했다. 올해 관세행정 전반에 활용하는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구축한다. 빅데이터 분석환경 조성을 위해 내외부 데이터를 통합하고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를 도입한다. 불법 수출입화물 선별 분석 모델을 개발해 현장에 적용한다. 관세청 빅데이터 분석센터 등 빅데이터 전담조직도 구성한다. 5년 내 100명 이상의 분석인력을 확보한다.

국세청·관세청 사업으로 공공 빅데이터 시장이 활성화된다. 기존 빅데이터 분석 사업은 대부분 10억원 미만이다. 빅데이터 솔루션과 시스템 구축 업체도 공공 빅데이터 시장을 외면했다.

대규모 본사업을 앞두고 발주된 국세청 컨설팅 사업에도 상당수 사업자가 제안에 참여한다. 해당 사업은 SW산업진흥법 적용으로 대기업은 참여가 제한된다. 중소 전문 빅데이터 기업과 중견 IT서비스기업 간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다.

국세청·관세청 빅데이터 사업 본격화…대규모 공공 빅데이터 사업 뜬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