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부 과기계 전리품 챙기기 도 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유한국당은 10일 문재인 정부가 과학기술계 전리품 챙기기에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

김성원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정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을 대상으로 고강도 감사를 시작했다”며 “감사받는 곳 모두 기관장 사퇴를 종용받던 곳이라는 언론보도가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사실이라면 정권 보은 인사를 위해 멀쩡한 기관장들을 쫓아내려 하는 '적폐'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일반적으로 2주에 끝냈던 감사를 올해는 예비감사 포함 4주 진행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현재 과학계에서는 '전문성이나 자질과 무관하게 과거 사람이라고 나가라고 하는 것은 블랙리스트를 만드는 것과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된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과학기술 분야는 국가 미래 성장의 원천”이라며 “정부 입맛대로 나눠먹기식 정책을 펼쳐서는 절대 안 되는 곳”이라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편가르기하고 자기식구 밥그릇 챙기는데 열중하다가 국가 발전을 저해하는 잘못을 저지른다면 현재는 물론, 미래세대에게도 씻을 수 없는 큰 죄를 짓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