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피케이, 탄소복합소재연구소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반도체 장비업체 에이치피케이(대표 조창현)는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기 위해 10일 탄소섬유 특화지구 전북 전주시에 탄소복합소재연구소를 개소했다.

지난해 에이치피케이는 미국 대학과 탄소섬유 제조원가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특허기술 이전을 협의했으며 우선 국제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와 비밀유지계약서(NDA)를 체결했다.

에이치피케이는 10일 전북 전주시에 탄소복합소재연구소를 개소했다. 김병주 탄소융합기술원 실장, 안계혁 전주대 교수, 조창현 에이치피케이 대표, 신은수 전북테크노파크 단장(왼쪽부터) 등 참석자들이 현판식 후 기념촬영했다.
<에이치피케이는 10일 전북 전주시에 탄소복합소재연구소를 개소했다. 김병주 탄소융합기술원 실장, 안계혁 전주대 교수, 조창현 에이치피케이 대표, 신은수 전북테크노파크 단장(왼쪽부터) 등 참석자들이 현판식 후 기념촬영했다.>

조창현 대표는 “탄소섬유는 고강도·경량 소재로 항공기, 전기자동차 등 적용 분야가 매우 다양하지만 제조비용이 가장 큰 문제”라면서 “제조원가를 대폭 줄일 수 있는 공정기술을 이전받고 상용화해 탄소섬유산업의 지평을 열겠다”고 말했다.

에이치피케이는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에 사용되는 레이저 가공, 카메라 모듈 검사 및 자동화 장비 전문업체다. 2008년 설립됐으며 올해 목표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