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평창가서 우리 썰매를"…'평창 쿨러닝' 간절한 일본 기술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자메이카 봅슬레이팀의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당사국 자메이카 못지않게 염원하는 사람들이 있다. 자메이카 팀이 탈 썰매를 제작한 일본의 '시타마치 봅슬레이 프로젝트' 참가자들이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시 상가 지역에 산재하는 작은 공장들의 쇠퇴가 가속하자 7년 전인 2011년 도쿄 오타구에 있는 작은 공장들이 중심이 돼 눈썰매를 개발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시타마치 봅슬레이 프로젝트로 명명된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일본 소규모 공장의 높은 기술 수준을 세계에 과시하는 것이었다. 작은 공장들의 기술을 결집해 나름 성능 좋은 썰매를 개발했지만, 프로젝트는 큰 시련에 봉착했다.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 직전 일본 대표팀이 시타마치 프로젝트가 개발한 썰매를 쓰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다른 나라 제품보다 성능이 떨어진다는 게 이유였다. 업체들이 성능개선을 계속했지만, 일본팀은 평창 올림픽 때도 이 썰매를 쓰지 않겠다고 2015년 프로젝트 측에 통보했다. 이번에도 외국제에 비해 성능이 뒤진다는 이유에서였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프로젝트 멤버들은 해외 판매를 추진키로 했다. 마침내 2016년 자메이카팀과 계약에 성공했다.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자메이카 남자 봅슬레이 4인승 대표팀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 '쿨러닝'(1993년 개봉)의 당사자인 자메이카팀과 함께 평창 올림픽을 목표로 해 왔다.

이번에는 특히 자메이카팀이 여자 2인승에서 호조를 보여 그토록 염원하던 평창 올림픽 출전 확정을 눈앞에 두고 있던 작년 12월 프로젝트 측에 다시 날벼락 같은 연락이 날아들었다.

썰매를 받기로 한 자메이카팀에서 성능이 향상되지 않으면 다른 외국제를 쓸 수밖에 없다는 연락이 온 것.

갑작스러운 연락에 놀란 프로젝트 관계자 2명이 월드컵 대회가 열리는 오스트리아로 급히 날아갔다. 자메이카 측에 "반드시 외국제에 뒤지지 않는 성능의 썰매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관계자들이 직접 썰매 뒷좌석에 타고 주행테스트에 참가하기도 했다. 일본 국내에서도 프로젝트 참가자들이 작년 연말 10개 이상의 부품을 개량해 현지로 보냈다. 이후 실시된 테스트에서 외국제에 뒤지지 않는 기록을 냈지만 자메이카팀이 이 썰매를 탈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