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한파'에 전력피크 역대 최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극한파'로 불리는 강추위가 찾아오면서 1년 반 만에 국가 전력피크가 최고점을 찍었다. 겨울 난방전력 증가에 따른 것으로 전력당국은 올해 처음으로 수요자원시장을 가동에 수급조절에 나섰다.

'북극한파'에 전력피크 역대 최고치

12일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는 추위에 최대전력사용량이 2016년 8월 12일 기록한 8513만㎾를 넘어섰다.

이날 전력사용량은 출근시간 9시를 넘어서면서 상승해 8500만㎾까지 올랐다. 오전 10시에는 순간 최대전력이 기존 최고기록을 웃도는 8518만㎾에 달했다. 11시 30분께 8570만㎾까지 기록했다.

최대전력이 기존 기록을 경신한 것은 1년 반만이다. 그동안 국가 전력사용량은 매년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경기침체 여파와 수요관리로 전년치를 밑돌았다.

올해 들어 추운날이 이어지면서 전열기 사용이 급증, 최고치를 다시썼다. 전력예비율은 15% 수준을 유지해 전력수급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력거래소는 출근시간부터 전력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수요자원시장을 가동, 산업계 절전행동을 유도했다. 이날 수요시장에 참여한 계약기업은 2000여 곳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