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 특허 많이 받은 기업' 2년 연속 2위…LG도 두 계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에서 지난해 특허를 많이 받은 기업 순위에서 삼성전자 2위, LG전자가 5위에 오르며 나란히 10위권 안에 들었다.

10일 미 특허 정보 업체인 IFI클레임즈 특허서비스(IFI CLAIMS Patent Services)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 특허상표청(USPTO)에서 인정된 특허는 32만3건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보다 5.2% 늘어난 수치다. 이 중 IBM은 전년보다 12% 늘어난 9043건의 특허를 받아 25년 연속 1위를 지켰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기업 중 3곳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삼성전자는 6% 증가한 5837건으로 전년에 이어 2위를 지켰고, LG전자는 2701건을 받아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한 5위에 올랐다. 삼성디스플레이(2273건)는 10위를 기록했다.

24위 현대자동차(1304건), 33위 SK하이닉스(942건)까지 포함하면 총 5곳의 업체가 상위 5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전년보다 7% 늘어난 2970건(전체 비중 6.6%)으로 미국과 일본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한편, 캐논(3위)과 인텔(4위), 퀄컴(6위), 구글(7위), 마이크로소프트(8위), 대만 TSMC(9위) 순으로 톱10을 형성했다. 세계 1위 시가총액 기업인 애플은 11위(2229건)에 그쳤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