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산물 진위판별 '유전자 바코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전자 바코드 확보 과정
<유전자 바코드 확보 과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수산물 약 250종에 대한 형태학적 구별방법, 고유 유전자 염기서열 정보를 확보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한다고 11일 밝혔다.

DB 구축은 생김새가 비슷하거나 가공 후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수산물을 확인하고 유통 식품 진위 판별을 위해서다. 작년 옥돔, 참다랑어 등 50여 종 정보를 구축했다. 2021년까지 250여 종으로 확대한다.

유전자 신분증이라고 불리는 유전자 바코드는 어종을 대표하는 차별화된 염기서열 기반으로 어종을 판별한다. 기존 유전자 증폭(PCR) 기반 판별법에 비해 정밀한 분석이 가능하다. 확보한 유전자 바코드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부정유통과 둔갑 판매를 방지하는데 활용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