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규 IBK투자증권 신임 사장 "중소 지원액 연간 1조원으로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영규 IBK투자증권 신임 대표이사 사장
<김영규 IBK투자증권 신임 대표이사 사장>

IBK투자증권이 중소기업 지원 규모를 1조원으로 확대한다.

김영규 IBK투자증권 사장은 11일 서울 여의도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연간 5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액을 단계적으로 늘려 1조원까지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IBK투자증권은 지난해 크라우드펀딩 중개, 코넥스·코스닥 상장 지원, 신기술금융투자조합과 기업재무안정펀드 결성·운용, 회사채유동화보증지원(P-CBO) 인수 주관 등 중소기업에 약 5000억원 규모의 직·간접 지원을 했다.

앞으로 한국성장금융, 한국벤처투자 등 정책금융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정책자금과 민간자본 매칭을 통한 펀드 설립을 주도해 모험자본 공급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IBK투자증권은 산업은행이 출자하는 중소기업특화 벤처캐피털 펀드(215억원)와 한국성장금융·SK행복나눔재단·KEB하나은행이 출자한 사회적기업펀드(110억원)의 결성을 마쳤으며, 올 상반기부터 집행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올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와 4차산업 관련 기업 특화 펀드 설립을 계획 중”이라며 “태동기에 들어선 산업군에 속한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해 신산업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IBK투자증권이 '크라우드펀딩-코넥스-코스닥·코스피'로 이어지는 성장사다리체계를 갖춘 중기특화증권사임을 강조했다.

김 사장은 수십년 간 현장에서 일한 영업맨답게 '현장중심영업'을 강화하고 외형 기반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임기 내 유효고객수와 고객관리자산을 현재 2배가 넘는 5만명, 70조원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지점에 기업금융 전문인력을 배치해 중소기업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지점 기능을 자산관리뿐만 아니라 기업금융업무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나아가 비은행부문 수익 비중을 20% 늘린다는 IBK기업은행의 전략 목표에 맞춰 상반기 중 시너지팀을 신설한다. 복합점포 확대와 함께 본사와 영업점의 네트워크와 상품을 연결하는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긴다.

김 사장은 “기존 수수료 기반 영업을 통한 성장은 한계가 있는 만큼 투자은행(IB)와 상품운용(CM), 인수·합병(M&A)/프라이빗에쿼티(PE) 등 고부가가치 사업의 확대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직원 사기 진작 프로그램 도입해 조직문화 개선에도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김명희 경제금융증권 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