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준장 진급자 56명에게 '장군의 상징' 삼정검 수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준장 진급자 56명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三精劍)'을 수여했다. 수여 대상자는 육군 41명, 해군 7명(해병 1명 포함), 공군 8명이다.

문 대통령은 육군, 여군(육군 소속), 해군, 공군 대표 1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그간의 노고를 위로했다. 동반 가족에게는 꽃다발을 증정하며, 특별히 모친과 자녀에게는 목도리를 추가로 선물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삼정검은 애초 '삼정도(三精刀)'로 불렸는데, 1983년 처음 제작돼 1985년까지 대통령이 재가한 장성 직위자 또는 기관장에게만 수여했다. 1986년부터 전 장성에게 수여됐고, 1987년부터 준장 진급자에게 삼정도를 수여하는 전통이 자리 잡았다. 그러던 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5년 전통검의 형태를 고려해 삼정도를 개선할 것을 지시했다.

당시 장성과 영관급 장교의 의견을 수렴해 '삼정'이라는 명칭은 그대로 살리되, 외날의 도(刀) 형태에서 양날의 검(劍) 형태로 변경했다. 2007년부터 현재와 같은 형태의 삼정검을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했다.

삼정검의 칼날 앞면에는 현 대통령의 자필서명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명량해전 전날 전 장졸들 앞에서 역설한 '필사즉생 필생즉사'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