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지오코리아, 제9기 건전음주 홍보대사 '쿨드링커' 캠페인 발대식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아지오코리아 쿨드링커 홍보대사들이 스트링 아트 기법으로 건전음주 메시지를 만들며 포부를 다지고 있다.
<디아지오코리아 쿨드링커 홍보대사들이 스트링 아트 기법으로 건전음주 메시지를 만들며 포부를 다지고 있다.>

디아지오코리아가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제9기 쿨드링커 캠페인'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발대식은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한 대학생 홍보대사들을 임명하는 자리로 서울 남산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에서 진행됐다.

2004년 시작된 쿨드링커 캠페인은 음주 문화를 건전하게 형성하고자 하는 디아지오코리아의 책임감이 담긴 프로그램으로 주류 업계 최초로 시작됐다. 2009년부터는 주류를 처음 접하게 되는 대학생들에게 책임 있는 음주 문화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매년 대학생 홍보대사들을 선발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제 9기 쿨드링커는 총 399명의 남녀 대학생이 지원하며 무려 8:1의 치열한 경쟁 끝에 50명이 최종 선발됐다. 전국 각지에서 참여한 지원자들은 최종 면접을 통해 향후 홍보활동에 대한 의지와 기량을 선보였다. 특히, 지원자 가운데에는 군 복무 당시 디아지오코리아의 건전음주 강의 프로그램인 드링크아이큐를 듣고 쿨드링커에 지원한 이력을 소개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발대식에 참석한 홍보대사들은 디아지오코리아의 '드링크아이큐' 강연을 통해 스스로의 음주습관을 돌아보고 홍보대사로서의 기본 소양을 갖추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스트링 아트 기법으로 건전음주와 관련된 메시지를 만들며 포부를 다지는 동시에, 마네킹 챌린지를 활용한 프로그램으로 팀워크를 다지며 건전음주 홍보 동영상을 제작했다.

'마네킹 챌린지'란 마네킹처럼 정지된 동작으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으로, 이번 발대식에서는 책임 음주와 관련된 메시지와 올바른 음주의 필요성을 알리고자 각 홍보대사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제 9기 쿨드링커로 활동하는 홍보대사들은 발대식을 시작으로 향후 5개월간 전국 약 30개 대학교에서 책임 있는 음주 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전개할 예정이다. 특히 음주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및 대학 축제 등의 시즌에 맞춰 책임있는 음주를 즐길 수 있도록 홍보 부스 등을 기획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김영진 디아지오코리아 대외협력총괄 상무는 “대학 생활은 성인으로서의 역할을 배우고 실천할 수 있는 인생의 중요한 전환기라고 할 수 있다”며 “이 시기에 대학생들이 처음 접하는 술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올바른 음주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디아지오코리아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한편, 디아지오코리아는 팀별, 개인별 미션 결과에 따라 최대 3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며, 우수 활동자에게는 단기 인턴십 기회를 제공한다. 디아지오코리아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정보와 제9기 쿨드링커 캠페인 홍보대사들의 활동은 공식 홈페이지와 캠페인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