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4기 주니어트랙 고졸신입사원 사령장 수여식' 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4기 주니어트랙 고졸신입사원 사령장 수여식'을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이 날 행사에는 마이스터고, 특성화고 출신 신입사원 17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오는 15일부터 전국 각지 CJ대한통운 사업장으로 첫 출근을 하게 된다.

2015년에 선발된 4기 주니어트랙 신입사원들은 재학 중 연 1회 2박 3일간 합숙교육에 참여했다. 지난해 여름방학에는 전공·희망에 따라 택배, 항만, 물류센터, 국제물류 등 전국 각지 다양한 사업장에서 실무 경험을 쌓았다. 마지막으로 사업소개, 인프라 투어 등을 포함한 10일 간 입문교육과정을 거쳐 사회인으로서 거듭났다.

주니어트랙은 맞춤형 인턴십 교육프로그램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2년 교육부와 산학협력을 위한 '마이스터고 및 특성화고 채용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에 재학 중인 우수인재들을 선발해 졸업과 동시에 입사 기회를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은 부서배치 이후 신입사원들이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관리·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1대 1 멘토링 프로그램은 물론 자신만의 개선 아이디어를 발표·공유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주니어트랙은 회사가 필요로 하는 유망주를 확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며 “앞으로도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가운데 오른쪽)이 주니어트랙 신입사원들과 기념 촬영했다.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가운데 오른쪽)이 주니어트랙 신입사원들과 기념 촬영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