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위상 "순항미사일 요격 시스템 발전시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이 일본이 도입을 추진 중인 지상형 이지스 시스템(이지스 어쇼어)을 북한 탄도미사일 뿐 아니라 중국의 순항미사일도 요격할 수 있는 체계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11일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노데라 방위상은 전날(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미군 지상형 이지스 시험 시설을 시찰하면서 “지상형 이지스를 순항미사일 등 미사일 방어에 종합적으로 도움이 되는 기초 인프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북한 탄도미사일 방어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달 각의(국무회의)에서 지상형 이지스 2기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2023년부터 운용한다.

이를 통해 일본은 이지스함에 탑재하는 해상배치형 요격미사일 'SM3',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PAC3'와 함께 3단계로 북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체계를 갖추게 된다.

오노데라 방위상의 발언은 미사일 방어체계를 강화해 군비확충에서 속도를 내려는 의도를 드러냈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이 다수 보유하고 있는 순항미사일은 포물선을 그리며 낙하해 궤도 예측이 가능한 탄도미사일과 달리 저공으로 비행하고 비행경로 변경이 가능해 요격이 어렵다.

아사히는 오노데라 방위상 발언을 두고 순항미사일 요격 능력 강화 논의를 위해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차기 요격미사일 'SM6' 도입을 추진한다. SM6를 지상형 이지스에 배치하면 순항미사일도 요격할 수 있다. 방위성은 올해년도 예산안 요구서에 SM6 시험탄약 취득 비용으로 21억엔을 배정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