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눈' 내린 카자흐…철강공장이 원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자흐스탄에 검은 눈이 내리는 이상현상이 발생해 생태학자들이 조사에 나섰다. 검은 눈은 대기 오염에 의한 것으로 인근 철강공장이 원인으로 의심되고 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11일 영국 BBC는 카자흐스탄 중앙 테미르타우에 검은 눈이 내렸다고 보도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특별팀을 구성해 과학자와 생태학자 등 전문과와 함께 원진 조사에 나섰다.

상당수 현지 주민들은 인근 철강공장에서 배출한 공해물질에 주목하고 있다. 해당 지역은 카자흐스탄 내 최대 철강 생산 공장인 카라간다 메탈루직 콤바인이 위치해 있다. 다국적 철강 기업인 아르셀로미탈의 자회사 아르셀로미탈 테미르타우의 공장이다.

주민들은 청원을 위해 서명 운동에 나선 상태다. 청원은 생태단체연합 회장을 맡고 있는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막내딸에게 제출될 예정이다. 검은 눈이 해로운 배기가스가 다량 배출되고 있는 증거로 공장에서 나오는 먼지가 아이들의 폐로 들어간다는 게 주 내용이다.

아르셀로미탈 테미르타우도 철강공장과 검은 눈과의 개연성을 부정하지 않고 있다. 회사는 성명을 통해 “지난달 일대에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았다”며 “배출가스가 소멸하지 않았고 이 때문에 눈 색깔이 바뀌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인정했다.

테미르타우시가 위치한 카라간다 지역은 카자흐스탄 내에서도 대기 오염이 심각한 곳으로 꼽힌다. 카자흐스탄 통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이곳에서는 60만톤 가량의 오염물질이 대기 중으로 방출됐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