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항시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돼 33억6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지역별 특성에 맞춰 태양광과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원 2개 이상 융·복합해 주택, 공공, 상업, 산업건물 등에 설치 및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시는 사업선정에 따라 올해 포항시 신광면, 청하면 북구 일대 주거지역 343개소에 에너지 융·복합 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포항시가 최근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에 나선다. 사진은 구룡포 그린홈 사업지역.
<포항시가 최근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에 나선다. 사진은 구룡포 그린홈 사업지역.>

아울러 농어촌지역에는 그린홈 및 그린빌리지 사업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고 전기 사용량을 스스로 절감할 수 있는 지역 에너지 최적화 사업도 전개하기로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도시가스 등이 공급되지 않는 에너지 소외 농어촌지역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우선적으로 보급, 도농간 에너지 격차가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